추신수 신세계 유니폼 입는다

한스타미디어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10:58:35
  • -
  • +
  • 인쇄
연봉 27억원에 전격 국내 복귀

'추추 트레인' 추신수(39)가 신세계 유니폼을 입는다.

신세계그룹은 23일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 신분인 추신수 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연봉 가운데 10억원은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한다.

추신수가 신세계 유니폼을 입게 된 것은 지난 2007년 열린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SK 와이번스가 지명했기 때문이다. SK와이번스를 인수하는 신세계그룹은 신세계 야구팀 1호 선수로 추신수를 영입했다.

 

▲사진=하원미 인스타그램

 

신세계그룹은 "야구단 인수를 결정한 직후부터 추신수 선수의 영입을 원하는 인천 야구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왔으며, 야구단을 통해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최종 입단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은 추신수 선수의 영입으로 프로야구 팬들에게 더 재미있는 경기를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명문 구단의 명성을 되찾는 데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앞으로도 인천 야구 발전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1월, 야구단 인수를 결정한 직후부터 추신수 측에 영입의사를 수 차례 전달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지난 주부터 야구단을 통해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했다.

추신수 역시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 받았지만, KBO리그에서 뛰고 싶은 열망이 강한 덕분에 신세계그룹의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신수는 부산고 졸업 후 지난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한 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네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 등을 거쳤다.

메이저리그 통산 1,652경기에 출전, 타율 2할7푼5리, 1,671안타, 218홈런, 782타점, 961득점, 157도루를 기록했다.

또한 2009년에는 아시아 출신 선수 최초 3할-20홈런-20도루를 기록했고 2015년에는 아시아 출신 타자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를 치기도 했다.


2018년에는 생애 첫 올스타에 뽑혔고, 현재 아시아 출신 타자 최다 홈런(218개)과 최다 타점(782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추신수는 “작년에 부상으로 아쉽게 시즌을 마감했지만 고맙게도 메이저리그 몇 개 팀에서 좋은 조건으로 제안을 했다. 그러나 늘 마음 속에 KBO리그에 대한 그리움을 지우기 어려웠다”며
“한국행이 야구 인생에 새로운 전기가 되는 결정이기에 많은 고민을 했고, 이 와중에 신세계 그룹의 방향성과 정성이 결정에 큰 힘이 됐고 가게 된다면 지금이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영입을 위해 노력해 주신 신세계그룹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야구 인생의 끝이 어디까지일지는 모르겠지만 팬 분들께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약속은 꼭 드리고 싶다. 설레는 마음으로 한국으로 돌아갈 것 같다. 아직 구단명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신세계라는 팀을 통해 곧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오는 25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며 도착 후 곧바로 공항에서 간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추신수는 2주간 자가격리 뒤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한스타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PHOTO NEWS

많이 본 기사